• DONG-A
    Textile Of Life
    It has grown into a national flagship industries, in addition to the textile industry technology innovation and recent US IT, BT, NT and other technologies and convergence is actively underway.
  • 공지사항
  • Home > 고객지원 >공지사항
[이웃사랑] 미혼모 딸이 떠맡긴 손자 돌보기도 벅찬데…남편마저 화상 입고 의식 희미
Company :
Date : 21-11-02 16:46     Hit : 76    
Poster : 관리자 Position : Tel : E-mail : donga@dongatol.com    

'할머니'와 '할아버지'를 '엄마', '아빠' 라 부르는 한 아이가 있다. 10월 어느 날 대구의 한 임대아파트 놀이터에서 놀고 있던 지성(가명·3) 군이 할머니를 향해 "엄마"라고 크게 부른다. 벤치에 앉은 할머니 조성연(가명·44) 씨는 손을 크게 흔들어 보인다. 그때 옆에 이웃들의 수군거리는 소리가 들린다.

"쟤가 제 몸에 불을 저지른 이상한 남자 손자야?"

조 씨는 지성 군을 데리고 급히 집에 돌아오지만 그새 수군덕거림이 지성 군의 귀에 들어왔는지 "아빠 불에 탔어?"라고 지성 군이 묻는다. 조 씨는 "아파서 병원 간 거야"라고 둘러댄다.

◆미혼모 딸이 낳은 손자

조 씨는 지성 군이 처음 집으로 온 날을 생생히 기억한다. 3년 전 어느 날, 갑자기 한 병원에서 딸이 아이를 낳으니 빨리 오라는 전화가 걸려왔다. 집을 나간 뒤 도통 연락이 없던 그들의 첫째 딸 유진(가명·현재 나이 27) 씨의 아이였다. 딸은 아이 아빠가 없다고 했고 몸이 회복되자마자 또 집을 나갔다.

갑자기 나타난 손자. 조 씨 부부는 눈앞이 캄캄했다. 남편은 심한 지체 장애로 일을 하지 못해 조 씨가 식당일을 하며 생활비를 벌고 있던 참이었다. 없는 형편이었기에 지성이를 키울 자신이 없었다. 하지만 그렇다고 눈에 밟히는 손자를 어디 입양 보낼 수도 없는 터였다. 그렇게 손자를 마치 친자식처럼 거둬 키웠다.

딸은 아이를 낳고도 집에 오지 않았다. 어릴 적부터 속을 자주 썩여 온 딸이었다. 초등학생 때부터 하교 뒤 늦은 밤까지 집에 오지 않아 조 씨는 아이를 찾으러 다녀야 했고 중‧고등학생 때도 친구와 어울리지 못하고 학교생활을 잘 못 해 졸업마저 하지 못했다.

성인이 된 후에야 딸은 정신장애가 있다는 판정을 받았지만 도통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조 씨는 알 수가 없다. 아주 가끔 오는 집에서마저 조 씨가 자는 사이 휴대전화나 옷 등을 모조리 훔쳐 팔아버린다. 그런 엄마의 존재를 모르는 지성 군에겐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자연스레 엄마와 아빠가 됐다.

◆아들들은 사고치고 남편은 분신

조 씨 부부에게 아픈 손가락은 딸뿐만이 아니었다. 그들에겐 성인이 된 세 명의 아들이 더 있지만 모두 고등학교 졸업을 하지 못하고 사고만 치고 다녔다. 학교에 적응을 못 하는 것은 물론 남의 물건을 훔쳐 소년원에도 자주 갔다. 사춘기만 지나면 조금 나아질까 싶었지만 그들은 성인이 돼서도 마음을 잡지 못해 여전히 방황하는 중이다.

그런 모습에 조 씨는 모두 '내 탓'이라며 가슴을 세게 쳤다. 몸이 편치 않은 남편이어서 결혼과 동시에 조 씨는 내내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돈을 벌러 나가야 했다. 자연스레 아이들을 돌보는 것은 남편의 몫이었지만 장애가 심한 탓에 제대로 봐주기가 힘들었다. 게다가 소득도 200만원 안 되는 월급이 전부였던 터라 자녀 모두 넉넉하게 먹고 자라지를 못했다. '왜 도둑질을 했냐'는 조 씨의 다그침에 '배가 고파 그랬다'는 아들의 대답이 돌아오자 조 씨는 숨이 턱 막혀 버리고 만다.

설상가상 조 씨가 유일하게 의지할 수 있는 남편은 두 달 전 홧김에 분신을 시도했다. 오래전부터 몸이 불편했던 그는 우울증과 분노조절 장애에 시달려 살았다. 남편은 자신을 향해 '병X'이라며 손가락질하는 주민들의 비아냥거림을 자주 받아왔다. 그날도 어김없이 놀림거리가 됐고 화가 난 남편은 그만 제 몸에 불을 질렀다. 다행히도 목숨은 건졌지만 온몸의 화상을 입은 데다 의식이 희미하다.

오롯이 모든 가족을 돌봐야 하는 조 씨는 나날이 한숨만 깊어진다. 남편의 병원비는 1천만원이 훌쩍 넘었지만 자신이 버는 돈으로는 갚을 길이 없다. 또 아들들이 사고를 쳐 남긴 빚도 갚아야 하고 무엇보다 지성 군에게 옷 한 벌, 신발 한 켤레를 사줄 돈도 없다. 그나마 아들들은 퀵 배달 일을 하러 나서지만 하루 벌어 모조리 다 쓰기에 손을 벌리기도 어렵다.

그런 조 씨는 지성 군의 발에 맞지 않는 운동화를 억지로 끼워 넣다 그만 눈물을 펑펑 쏟아 내버리고 만다.




미혼모 딸은 손자 맡기고 집을 떠나버렸고 남편은 이웃과 다투다 분신 시도해 생활이 힘든 조성연(매일신문 10월 26일 자 10면) 씨 사연에 44개 단체 160명의 독자가 1천928만9천원을 보내주셨습니다. 성금을 보내 주신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건화문화장학재단 200만원 ▷DGB대구은행 100만원 ▷피에이치씨큰나무복지재단 100만원 ▷㈜태원전기 50만원 ▷뉴프라임(성점화) 50만원 ▷세무법인송정김천 50만원 ▷신라공업 50만원 ▷㈜태린(정수철) 40만원 ▷㈜신행건설(정영화) 30만원 ▷한라하우젠트 30만원 ▷한미병원(신홍관) 30만원 ▷㈜동아티오엘 25만원 ▷㈜백년가게국제의료기 25만원 ▷(재)대백선교문화재단 20만원 ▷금강엘이디제작소(신철범) 20만원 ▷대창공업사 20만원 ▷㈜구마이엔씨(임창길) 10만원 ▷㈜삼이시스템 10만원 ▷㈜우주배관종합상사(김태룡) 10만원 ▷㈜태광아이엔씨(박태진) 10만원 ▷동양자동차운전전문학원(이보영) 10만원 ▷세움종합건설(조득환) 10만원 ▷씨티김영준치과 10만원 ▷원일산업 10만원 ▷혜민학원(조현모) 10만원 ▷건천제일약국 5만원 ▷노무사김충옥사무소(김충옥) 5만원 ▷명EFC(권기섭) 5만원 ▷베드로안경원 5만원 ▷선진건설㈜(류시장) 5만원 ▷세무사박장덕사무소 5만원 ▷우리들한의원(박원경) 5만원 ▷이전호세무사 5만원 ▷전피부과의원(전의식) 5만원 ▷제이에스테크(김혜숙) 5만원 ▷중명산업주식회사(김재홍) 5만원 ▷중앙안과의원(김일경) 5만원 ▷중원당약국(조병훈) 5만원 ▷채성기약국(채성기) 5만원 ▷칠곡한빛치과의원(김형섭) 5만원 ▷국선도평리수련원 3만원 ▷매일신문구미형곡지국(방일철) 3만원 ▷대원전설(전홍영) 2만원 ▷하나회 1만원

▷김상태 100만원 ▷성지현 이정추 각 60만원 ▷김진숙 50만원 ▷이영주 30만원 ▷문심학 박철기 양진석 유성근 각 20만원 ▷곽용 김기주 김문오 김보경 김주영 문교철 박용환 오해경 이재명 이시정 이지은 장정순 조득환 최영조 최창규 최채령 허정원 허창옥 각 10만원 ▷김재용 7만원 ▷하경석 6만원 ▷강혜원 김동욱 김영관 김은정 김지수 박주원 배호기 백미화 변대석 서정오 송재일 안대용 양상돈 유홍주 윤순영 이경자 이석우 임채숙 정원수 조한주 조현익 진국성 최상수 최종호 최한태 허지은 황은혜 각 5만원 ▷배상영 4만원 ▷라선희 3만3천원 ▷권규돈 김대식 김경숙 김병삼 김은영 남영희 박종문 변현택 손외준 신광련 윤선희 윤순이 이강준 이미경 이종완 조재순 최춘희 한명환 허윤혜 황보균 각 3만원 ▷이병규 2만5천원 ▷김태욱 김홍일 박기영 석보리 성영식 손진호 신종욱 신지연 안현준 이서현 이안나 이운호 이진주 이해수 이형남 임경숙 주유진 천정창 각 2만원 ▷강소영 강진희 곽병하 권보형 권재현 김경숙 김삼수 김상근 김상길 김성옥 김용수 김태상 김태천 김필현 김하나 김혜정 김화순 문무광 박건우 박애선 박재은 박홍선 백진규 서철배 신윤경 우순화 유명희 이명주 이병순 이서영 이성우 이영수 이운대 이재민 이현민 장문희 전병옥 전지원 정소영 정혜원 조경희 조영식 조은주 지호열 최경선 최경철 각 1만원 ▷김동주 9천원 ▷이진기 5천원 ▷이장윤 2천원

▷'LIM HYESOO' '주님사랑' 각 10만원 ▷'꼭이겨내세요' '매주5만원' '재원수진' 각 5만원 ▷'동차미' 3만4천원 ▷'너는 소중한 아기야' '이웃사랑성금' '지원정원' 각 3만원 ▷'석희석주' '후원금' 각 2만원 ▷'성금조성연님' '조희수건강회복' 각 1만원 ▷'돼지' 1천원